BIT뉴스: 국민대학교 비즈니스IT전문대학원 BIT뉴스 입니다
홈으로가기 > 정보서비스 > BIT뉴스  Print+A-A
제목 국내 최초 투자자심리지수 `KMSI` 10일 첫선
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10.05.03 조회 79737


비즈니스IT전문대학원과 한국경제신문이 공동으로 투자자심리지수 개발

(한국경제신문 5월4일 게재)

 


기사보기☞http://www.hankyung.com/news/app/newsview.php?aid=2010050328261&intype=1

 

(비즈니스대학원은 5월 3일 서울 중림동 한국경제신문 17층 영상회의실에서 '한국투자자심리지수 업무 협약 조인식'을 가졌다. 최흥식 비즈니스IT전문대학원 원장(왼쪽)과 김수섭 한경닷컴 사장이 협약식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)

투자자들의 주가 전망을 기초로 한 '투자자심리지수'와 '투자기상도'가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다. 한국경제신문과 한경닷컴은 국민대 비즈니스IT전문대학원(원장 최흥식)과 함께 '한경투자자심리지수(KMSI:Korea economic daily Market Sentiment Index)'를 개발,오는 10일부터 한국경제신문과 한경닷컴 사이트에 싣는다.

매주 설문조사 형태로 산정되는 이 지수는 투자자들이 앞으로 6개월 이후의 주가를 어떻게 보고 있는지를 나타낸다. 경기실사지수(BSI)와 비슷한 방식으로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상승할 것으로 보는 사람이,그 이하면 하락할 것으로 보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다.

예컨대 설문에 응한 100명 중 50명이 상승,30명이 중립,20명이 하락을 점쳤다면 상승 50에서 하락 20을 뺀 30에 100을 더한 130이 지수가 된다. KMSI지수가 110 이상이면 낙관,90~110이면 중립,90 이하는 비관으로 해석할 수 있다.

설문조사는 일반투자자와 전문가그룹으로 나눠 진행된다. 한경닷컴 사이트에 로그인한 뒤 설문에 응한 사람은 일반투자자로 분류된다. 전문가 그룹은 한경 스타워즈 실전투자대회 참가자와 펀드매니저,증권사 지점장,슈퍼개미 등 시장 영향력이 큰 인사들로 구성된다.

지수를 개발한 국민대 비즈니스IT대학원의 트레이딩시스템전공의 김선웅교수는 "2008년 9월 리먼브러더스 파산 사태와 같이 투자자들이 극도의 패닉상태를 보일 때 투자자심리지수가 극단적인 비관 국면에 들어서는데,이를 통해 시장의 저점을 확인할 수 있다"며 "'과매수'와 '과매도'를 판단하는 역발상 투자의 지표로 지수를 활용하면 상당히 유용할 것"이라고 말했다. 김 교수는 미국에서는 개인투자자협회가 발표하는 대중심리지수(MSI)가 학계 정계 등에서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다고 덧붙였다.

내일의 주식시장 전망을 일기예보 형태로 보여주는 '투자기상도'도 KMSI와 함께 유용한 지표가 될 전망이다. 이 지표는 상승,보합,하락 가운데 상승을 예상한 투자자의 비율이 얼마나 되는지를 나타낸다. 30% 이하면 하락(비), 30~40%면 약보합(구름),40~60%면 강보합(구름+해), 60% 이상이면 상승(해)을 의미한다.

매주 월요일자 한국경제신문의 지면을 통해 이들 지표를 확인할 수 있고,한경닷컴 사이트에서는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.

prev 2010년 워크샵 사진
next 2009년 가을 Workshop 사진
목록
댓글 0개
댓글을 입력하여 주세요
Login
*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
X